View Article     
Name
  신현용 2010-04-07 15:30:48, Hit : 969
Subject   The Invisible

인간이 이 땅을 지배하는 게 아니다.
보이지 않는 미생물이 주인이다.
Not the visible, but the invisible !

대통령과 국회의원이 이 나라를 이끄는 게 아니다.
보이지 않게 새벽마다 무릎 꿇는 민초들이 이 나라를 받치고 있다.
Not the visible, but the invisible !

보이는 것들이 관건이 아니다.
숨겨진 차원(hidden dimensions) 암묵적 지식(tacit knowledge)이 관건이다.
Not the visible, but the invisible !

보이는 것만을 신뢰하는 것은 아주 위험하다.

사람은 표적을 구하나
예수님의 십자가 외에 보일 표적이 없다.

표적이 사람을 변화시키나?
보이지 않는 사랑과 믿음이 변화시킨다.

과학은 우주의 법칙을 대략 증거 할 뿐이다.
수학도 보이지 않는 무한을 일부 논의할 뿐이다.

하나님의 말씀이 모든 것을 말한다.

 Prev    귀한 결핍
신현용
  2010/07/04 
 Next    TOD 와 TOD'S
신현용
  2010/04/07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