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     
Name
  신현용 2014-05-23 14:34:42, Hit : 212
Subject   자녀

자녀가 대학에 들어가면
신경을 덜 쓸 줄 알았었다.
전혀 아니었다.

대학원에 들어가면
신경을 덜 쓸 줄 알았었다.
전혀 아니었다.

취직, 결혼, 손자와 손녀, ...
자녀는 영원한 십자가다.
무거우나 소중한 십자가.

 Prev    모차르트는 알았을까?
신현용
  2014/05/23 
 Next    교회
신현용
  2014/05/23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