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     
Name
  신현용 2005-05-02 10:43:51, Hit : 7135
Subject   수(number)의 개념이 없다면
어린이는 자연수로 세상을 읽는다.
좀 더 자라면 유리수의 필요를 느낀다.
하나라도 나눠야 하기 때문이다.
그 냥 양보하고 자연수 세상에 살면 덜 복잡하고 더 행복할 텐데...

수학자는 무리수를 알고 이를 통하여 자연을 설명한다.
보통 사람에게는 무리인 수를 가지고...

우리 주위에 무리수는 편재한다.
소수의 분포에, 원의 둘레에, 단풍잎에도...

무리수에 머물지 않고 허수를 생각하여 깊은 창조 질서를 알아내어 지적 욕구는 충족이 된다마는 무리수부터는 ‘신의 영역’이라 치부하고 덮어 뒀다면 우리는 결코 불행했을까?
아니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한다면 유리수도 불필요한 건 아닐까?

더 나아가 인간이 수(수학)를 알면서 불행이 시작되었다면 지나친 말일까?
하늘나라의 법이 통하는 사회에서는 자연수인들 필요할까?
인간이 과학을 알면서 불행이 시작되었다고 주장하면 어떨까?

그러나 수학과 과학은 이만큼 왔다.
선하게 활용하자.




No
Subject
Name
Date
Hit
569    환영합니다. 신현용 2004/12/23  6773
568    불완전성. 불확정성, 그리고 절대 진리: 괴델, 하이젠베르그, 그리고 바울 신현용 2005/02/10  7240
567    링크해 보겠습니다. 김윤권 2005/02/13  5950
566    기독수학교사모임 [2월 모임] 정리입니다. 김윤권 2005/02/13  7268
565    김윤권 선생님의 요약에 관하여 [1] 신현용 2005/02/14  7572
564    Everything in one 신현용 2005/03/05  7596
563    수학과 현실 [2] 신현용 2005/03/05  7488
562    교수님! 바쁘시죠? [1] 김윤권 2005/03/07  7242
561    세상사에 중첩되어(superposed) 있는 구속사 신현용 2005/04/08  7443
560    원격 이동(teleportation) 신현용 2005/04/08  7612
559    제원호교수의 글 신현용 2005/04/08  7463
558    여름방학 세미나 일정을 잡아보려고 합니다. [2] 김윤권 2005/04/12  7432
557    기독(좋은) 수학교사 여름세미나 계획안 신현용 2005/04/15  7557
556    천국의 가치 신현용 2005/04/19  7436
555    하늘나라 전문가 신현용 2005/04/21  7578
554    베드로의 회개 신현용 2005/04/21  7773
553    교수님, 김윤권입니다. [1] 김윤권 2005/04/28  7838
552    신자와 수학자 신현용 2005/05/02  7257
   수(number)의 개념이 없다면 신현용 2005/05/02  7135
550    우리가 이 땅에 보내짐은? 신현용 2005/05/02  7017
1 [2][3][4][5][6][7][8][9][10]..[29]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