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     
Name
  신현용 2017-07-03 09:34:15, Hit : 3628
Subject   복음과 수학

조선 조정은 왜 그렇게 성경의 가르침과 서양의 사상에 위험을 느꼈을까? 먼저, 권력을 위협했다. 대원군은 점괘에 따라 다블뤼 신부 일행을 갈매못까지 끌고 가서 죽이게 했다. 대원군은 풍수에 따라 가야사에 불 지르고 거기에 남연군묘를 조성했다. 우상과 풍수가 권력이었다. 수학은 권력에게 위험이었다. 둘째, 여성의 지위가 신장됨을 원치 않았다. 많은 여성들이 ‘유 조이,’ ‘유 소사,’ ‘채 씨 며느리’ 등으로 이름 없이 살다 갔다. ‘조이’나 ‘소사’는 과부나 나이가 든 여인을 뜻한다. 복음은 그들에게 ‘체실리아’ 또는 ‘마리아’ 등과 같은 거룩한 이름을 가지게 하였다. 셋째, 계급사회를 위협했다. 추조적발사건에서 체포된 사람 중 양반들은 모두 방면하고 중인 계급 역관인 김범우는 문초하여 결국 죽게 하였다. 복음과 수학은 계급 사회에 위험이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69    그동안 너무 무심했었네요. [1] 하상우 2008/01/31  6048
568    기독교사모임 좋은교사를 알게되었습니다. 이현주 2010/04/10  6269
567    청소년매일성경에 교수님이 쓰신 수학, 성경을 만나다를 읽고 [1] 이현주 2010/02/25  6475
566    이범의 교육특강을 읽고 [1] 이현주 2010/02/15  5823
565    심리학에 물든 부족한 기독교라는 책을 읽고 이현주 2010/02/08  5561
564    처음 인사드립니다. [7] 이현주 2010/01/11  6197
563    아름다운 삶의 마무리 신현용 2017/07/03  3733
   복음과 수학 신현용 2017/07/03  3628
561    남겨야 할 것 신현용 2017/07/03  3719
560    수학과 철학 신현용 2017/07/03  3446
559    수학의 역할 신현용 2017/07/03  3783
558    법치? 신현용 2017/03/02  4217
557    특별하지 않은 나, 특별한 나 신현용 2017/02/23  3944
556    초대의 글 신현용 2016/10/06  4903
555    하나님의 침묵? 신현용 2016/04/03  7176
554    핍박 신현용 2016/04/03  4286
553    기도 신현용 2016/04/03  4490
552    세 가지 논리 신현용 2016/01/03  4608
551    잠긴 예배당 신현용 2016/01/03  4370
550    신천지 대응 신현용 2016/01/03  4326
1 [2][3][4][5][6][7][8][9][10]..[29]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