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     
Name
  신현용 2009-12-30 18:23:27, Hit : 5703
Subject   空手來 空手去 ?
아닙니다.
우리는 결코 빈손으로 오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의 특별한 섭리와 기대 속에
특별한 사명으로 이 땅에 왔습니다.

결코 빈손으로 가지 않습니다.
내가 이 땅에 남길 귀한 제자들로 인하여
하나님께 드릴 열매가 풍성할 것입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569    盡人事 待天命 신현용 2012/07/02  4984
568    不如樂之者 sinai 2009/05/09  6257
   空手來 空手去 ? 신현용 2009/12/30  5703
566    公義와 仁愛 신현용 2015/02/09  6286
565    힘을 내자. sinai 2009/07/09  7325
564    흉내 낼 수 없는 것 신현용 2005/10/17  7331
563    환원주의(reductionism) 신현용 2006/08/06  7668
562    환영합니다. 신현용 2004/12/23  6133
561    확률 신현용 2015/02/21  4426
560    화평케 하는 자 신현용 2015/03/08  4134
559    호기심이 이끄는 삶? 신현용 2006/09/20  6601
558    형제여, 신현용 2012/12/16  4927
557    협력해야 할 일과 협력해서는 안 되는 일 신현용 2005/05/03  6576
556    현상, 본질 그리고 선택 박진호 2009/03/21  5948
555    헬라인, 유대인 신현용 2008/01/28  7803
554    헨리 나우웬 신부님의 글 박진호 2010/03/20  5424
553    헤롯이 남긴 것 신현용 2014/09/12  4603
552    허비? 신현용 2014/05/23  5693
551    향기 신현용 2006/06/06  7276
550    핵심 공리 신현용 2009/10/13  5807
1 [2][3][4][5][6][7][8][9][10]..[29]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