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     
Name
  박진호 2010-03-20 10:55:42, Hit : 6098
Subject   헨리 나우웬 신부님의 글
우리가 살면서 겪는 수많은 모순들―집에 있으면서 집이 없는 느낌,
바쁘면서 지루한 느낌, 사람들에 둘러싸여 있으면서 외로운 느낌,
믿는 사람이면서 모든 것이 의심스러운 느낌―이
우리를 어리둥절하고 낙심하게 만들어
발이 땅에 닿지 않은 듯한 비현실감을 느끼게 한다.
우리 앞에 열려있는 모든 문들이,
수없이 많은 닫힌 문들을 우리에게 보여준다.

하지만, 같은 모순에 달리 반응할 수도 있다.
그 모든 것이 우리의 모든 욕망들 밑바닥에 살아있는
한 가지 욕망, 오직 하나님만이 채워주실 수 있는 그 욕망을 이루고자 하는
간절한 마음으로 우리를 데려갈 수 있는 것이다.
그렇게 이해할 때,
우리가 살면서 겪는 모순들은
우리를 하느님께로 가까이 가도록 도와주는
마찰(friction)을 만들고 있는 것이다.
----------------------------------------------
좋은 글인것 같아 옮겨 봅니다...

평안하세요...




No
Subject
Name
Date
Hit
569    盡人事 待天命 신현용 2012/07/02  5581
568    不如樂之者 sinai 2009/05/09  6876
567    空手來 空手去 ? 신현용 2009/12/30  6328
566    公義와 仁愛 신현용 2015/02/09  7506
565    힘을 내자. sinai 2009/07/09  8611
564    흉내 낼 수 없는 것 신현용 2005/10/17  8177
563    환원주의(reductionism) 신현용 2006/08/06  8164
562    환영합니다. 신현용 2004/12/23  6763
561    확률 신현용 2015/02/21  5230
560    화평케 하는 자 신현용 2015/03/08  4649
559    호기심이 이끄는 삶? 신현용 2006/09/20  6975
558    형제여, 신현용 2012/12/16  5710
557    협력해야 할 일과 협력해서는 안 되는 일 신현용 2005/05/03  7315
556    현상, 본질 그리고 선택 박진호 2009/03/21  6639
555    헬라인, 유대인 신현용 2008/01/28  8345
   헨리 나우웬 신부님의 글 박진호 2010/03/20  6098
553    헤롯이 남긴 것 신현용 2014/09/12  5374
552    허비? 신현용 2014/05/23  6814
551    향기 신현용 2006/06/06  7821
550    핵심 공리 신현용 2009/10/13  6548
1 [2][3][4][5][6][7][8][9][10]..[29]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