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     
Name
  신현용 2015-08-30 17:17:47, Hit : 4957
Subject   하나님

하나님께는 우리를 이해시키실 의무가 없다.  
때가 되면 얼굴과 얼굴을 맞대어 볼 것이기 때문이다.
둔함과 고집으로 쉽게 이해할 우리도 아니다.
그 얄팍한 이론으로 따질 걸?
침묵하시는 하나님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향한
당신의 사랑을 자상하게 말씀하셨다.
말씀하시는 하나님
사랑하시는 하나님




No
Subject
Name
Date
Hit
   하나님 신현용 2015/08/30  4957
548    우연이라고? 신현용 2015/06/26  4491
547    믿음이다. 신현용 2015/06/26  4664
546    외국인이 필요한 것 신현용 2015/05/25  5369
545    교제 신현용 2015/05/25  4811
544    수학교육의 목표 신현용 2015/05/10  4496
543    수학과 복음 신현용 2015/05/04  4154
542    무조건 뿌리라 신현용 2015/05/04  4468
541    일본이 부럽지 않으려면 신현용 2015/05/04  4279
540    나는 아니지요?(김용상 목사의 설교를 듣고) 신현용 2015/05/04  4464
539    여인의 전적 헌신 신현용 2015/05/04  4437
538    왜? 신현용 2015/05/04  4043
537    가정 그리고 예배 박진호 2015/04/22  4489
536    이단의 득세 신현용 2015/03/29  4242
535    주님과 나 신현용 2015/03/29  4448
534    내가 속한 사회 신현용 2015/03/27  4473
533    수학 신현용 2015/03/27  4303
532    인간의 성품 신현용 2015/03/08  4475
531    화평케 하는 자 신현용 2015/03/08  4138
530    확률 신현용 2015/02/21  4435
Prev [1] 2 [3][4][5][6][7][8][9][10]..[29]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