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     
Name
  신현용 2012-10-21 17:04:50, Hit : 5701
Subject   짜릿한 것

항상 다닌 길이고 앞으로도 가야할 正道보다
벗어난 길, 조금 이상한 길이 매력적인가 보다.
급기야 그 벗어난 길이 옳은 길이라 믿는다.

정직하고 옳은 말보다
부정적이고 비튼 말, 욕이 전염성이 강하다.
시청률을 위해서는 막장으로 가야 한다.

대칭을 깨고 균형을 깨는 것이 창의적이라며 칭찬한다.
아름다운 전통이나 관습을 깨야 진보적이라 한다.

“창조”와 성경의 가르침은 고리타분하고
“진화”와 “이기적 유전자”가 참 진리라고 믿는다.

"항상 듣던 이야기는 싫다.
짜릿한 것 없냐?
내일은 더 짜릿한 것이 필요하다."

먼 훗날 막다른 골목에서 다다라서야 잘못 왔음을 알게 되겠지.




No
Subject
Name
Date
Hit
466    공부 박진호 2013/01/13  5844
465    거룩함 신현용 2013/01/06  5512
464    사랑하는 제자에게, 신현용 2013/01/06  5788
463    믿는 자의 고난 신현용 2012/12/16  5651
462    형제여, 신현용 2012/12/16  5839
461    세계사와 구속(救贖)사 신현용 2012/12/14  5890
460    고독 신현용 2012/12/14  5501
459    하나님을 잃으면 신현용 2012/12/14  5487
458    신학과 수학 박진호 2012/11/13  5262
457    EZRA 모임 신현용 2012/10/30  5834
456    미인대칭 박진호 2012/10/30  5289
455    왜들 이러나? 신현용 2012/10/21  5760
   짜릿한 것 신현용 2012/10/21  5701
453    “I AM” 신현용 2012/10/21  5641
452    아인슈타인의 神 [1] 신현용 2012/10/08  5689
451    이제라도 신현용 2012/10/08  5788
450    교회가 나를 키운다 신현용 2012/10/08  5671
449    아브라함의 선택 신현용 2012/10/08  6066
448    밟아야 한다 신현용 2012/10/08  5707
447    Keats와 Abel 신현용 2012/10/08  5950
Prev [1][2][3][4][5][6] 7 [8][9][10]..[30]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lifes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