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Article     
Name
  신현용 2010-10-17 16:40:34, Hit : 6591
Subject   결단

무한소수 0.999...  가 1 과 같다는 수학적 결론에 이르기까지 큰 결단이 있었다.
우리의 경험이나 실험 저 너머에 있는 대상을 “극한”이라는 “결단”으로 우리의  인식 범위 안으로 가져 온 것이다.  
허무한 수준에서 실무한 수준으로 결단한 것이다.

“정의, 공리 → 정리”와 같은 수학의 논리 과정으로 “하나님의 존재”나 “하나님의 사랑”을 유도할 수 없다.
“믿음” 이라는 결단을 통하여 “하나님”은 내 삶에 들어온다.




No
Subject
Name
Date
Hit
409    수학은 사랑이라. 신현용 2010/06/24  6414
408    삶도 파동이다. 신현용 2010/05/24  6538
407    보이지 않는 신 신현용 2010/05/24  6726
406    바울의 아테네 방문 신현용 2010/06/24  6353
405    땅멀미 신현용 2010/08/29  6610
404    자유 신현용 2010/08/14  6898
403    은밀한 복 신현용 2010/08/29  7322
402    Not always, 신현용 2010/09/05  6510
401    정치적 vs 신앙적 신현용 2010/09/24  6363
   결단 신현용 2010/10/17  6591
399    성경의 가르침 vs 세상의 가르침 신현용 2010/10/29  6337
398    껍데기는 가라. 신현용 2010/04/12  6602
397    수학, 성경을 만나다. [1] 신현용 2010/04/10  6220
396    나는 지금 어디 있는가? [1] 신현용 2010/04/07  6014
395    내 방식 [1] 신현용 2010/04/07  6692
394    당신의 뜻 신현용 2010/04/07  6437
393    “창조냐 진화냐?” 신현용 2010/03/28  7164
392    Not fair ! 신현용 2010/03/22  6375
391    하나 더 신현용 2010/03/04  5804
390    삶의 초점 [1] 신현용 2010/03/04  6096
Prev [1][2][3][4][5][6][7][8] 9 [10]..[29]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lifesay